로그인 |
오시는 방법(-클릭-) 회원가입은 이곳으로 클릭++^^ 시작페이지로 이름 제목 내용

환영 합니다.  회원가입 하시면 글쓰기 권한이 주어집니다.

회원 가입하시면 매번 로그인 할 필요 없습니다.

안인숙 시인 첫 시집 그녀가 피아노 치는 이유 출간이 되었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 댓글 0건 조회 342회 작성일 2019-09-09 12:19

본문

안인숙 시인의 첫 시집 그녀가 피아노 치는 이유를 그림과책에서 출간하였다.

 

그녀가 피아노 치는 이유/그림과책/P149/10000원이 출간되었다,

한국문학계에 시사문단 시 부문으로 데뷔한 안인숙 시인은 그의 시 총 87편을 이번 시집으로

묶어 세상에 내놓게 되었다. 이 시집에는 총 87편의 시를 4부로 나누었다. 1부는 그녀가 피아노 치는 이유2부는 존재의 기쁨’, 3바게트 빵과 빵 터짐’, 4긴 여행 후에이렇게 4부로 나누었다.


이 시집의 해설은 월간 시사문단 회장인 박효석 시인이 맡았다. 절제된 감정으로 울다웃다를 대비하여 존재의 구현을 형상화하고 있다고 평한 안인숙 시인의 시 세계는 감정의 단단함을 볼 때, 그녀의 시가 앞으로 무한한 가능성으로 확장될 것이고 또한 그녀의 시를 대하는 독자들로 하여금 한량없는 위안을 줄 것이라고 논하였다. 해설에서 시집 제목을 일인칭인 내가 피아노 치는 이유가 아닌 삼인칭인 그녀가 피아노 치는 이유로 정한 것만 봐도 그녀가 시적 확장에 있어서 어떤 것이 더 효과적이며 또한 어떤 것이 동시대의 사람들과 함께 호흡할 수 있는 것인지 호기심을 발아하게 하여 그녀가 활짝 문을 열어놓고 있는 시의 세계에 자연스럽게 발을 들여놓게 하고 있지 않나 생각된다라고 했으며, 그녀라는 익명성으로 대표하여 소외되고 아픔을 겪고 있는 사람들을 나타내고 있는 안인숙 시인의 시들을 마주하면서 그녀의 서정과 삶의 철학을 비롯한 그녀의 가슴과 목소리의 따스함과 진솔성이 시의 깊이를 한층 감동의 시향詩香으로 확장함으로써 한 편 한 편이 존재의 구현에 이르는 교량 역할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고려대에서 영문학을 전공하고, 영어교육과 박사를 수료한 안인숙 시인은 다수의 대학에서 영어 강사로 활동을 했으며, 현재 인천대학교 한국어학당에서 한국어 강사와 개인 영어 과외를 겸하며, 시 창작에 몰두하고 있다. 안인숙 시인은 북한강문학제 추진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으며, 이번 시집에는 제14회 빈여백동인문학상 수상작들이 수록되어 있다. 특별히 안인숙 시인은 다른 예술 영역인 음악과 미술에서도 시적 영감을 많이 얻는다고 했으며, 그녀의 피아노 연주와 시를 함께 감상할 수 있는 유튜브 채널인 와 피아노를 운영하기도 하고, 그녀의 이번 시집의 표지그림과 삽화를 직접 그리기도 했다. 시인의 말 지면을 빌어 첫 시집이라는 시로 첫 시집을 출간하며 떨리는 마음과 아롱진 그녀의 슬픔을 표현했으며, ‘거울 속에 당신과 내가 햇살 같은 눈웃음으로 만나는 날을 꿈꾸며···’라고 시를 맺으며 독자와의 진솔한 소통과 만남을 소망하고 있다.

시집 출간은 소중한 자식을 세상에 내놓는 듯하다며, 창작의 산통과 애정을 동시에 표하면서도, 23집에 대한 열망 또한 밝히고 있어 앞으로도 왕성한 시작 활동이 기대된다.

 

한편 이번 시집은 910일부터 교보문고 등 판매가 시작된다.

추천1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빈여백동인 목록

Total 19,313건 1 페이지
빈여백동인 목록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추천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01-08 0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1-08 0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0 2019-12-30 0
공지 no_profile 편집부-O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2019-12-31 0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2019-12-23 0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2019-08-29 2
공지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5 2019-06-12 1
공지 no_profile 편집부-O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452 2009-02-06 91
19305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 00:00 0
19304 心傳권형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1-23 2
19303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1-23 2
19302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 01-22 2
19301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01-22 2
19300 no_profile 이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1-22 1
19299 no_profile 이상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 01-22 1
19298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01-22 1
19297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01-21 2
19296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1-20 1
19295 김인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1-19 2
19294 김원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01-19 1
19293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1-19 2
19292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 01-19 1
19291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01-19 1
19290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01-19 1
19289 금동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01-18 2
19288 김인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01-18 1
19287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1-18 1
19286 권형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01-17 1
19285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01-17 1
19284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1-16 1
19283 김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 01-16 2
19282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01-16 1
19281 박안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 01-15 1
19280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01-15 1
19279 시사문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01-14 1
19278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01-14 1
19277 김원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01-13 1
19276 김인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1-13 1
19275 조현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01-13 1
19274 詩香박우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01-13 1
게시물 검색
 
[10/10] (뉴스기사 )…
[08/11] 바닷가에 추억
[07/04] 2019년 한…
[06/12] 360VR 시…
[06/10] 시사문단사 약…
[06/08] 최명찬 선생의…
[01/01] 2018년 경…
[11/06] 월간 시사문단…
[11/05] 북한강문학제 …
[11/02] 탁여송 시인님…
 
[12/31] 빈여백 동인지…
[12/10] 12월 월간 …
[12/16] 200호 기념…
[11/16] 월간 시사문단…
[01/09] 손근호 강사의…
 
월간 시사문단 문화라09352 서울 종로구 무악동 63-4 송암빌딩 210호  전화: 02-720-9875/2987  오시는 방법(-클릭-)   munhak@sisamundan.co.kr
계좌번호 087-034702-02-012  기업은행(손호/작가명 손근호) 정기구독안내(클릭)Copyright(c) 2000~ 2020 시사문단(그림과책). All Rights Reserved.